선한 사마리아 사람(누가복음10장30~37) † 오늘의 말씀 †

 30,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어떤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여리고로 내려가다가 강도를 만나매

강도들이 그 옷을 벗기고 때려 거의 죽은 것을 버리고 갔더라

31, 마침 한 제사장이 그 길로 내려가다가 그를 보고 피하여 지나가고

32, 또 이와 같이 한 레위인도 그 곳에 이르러 그를 보고 피하여 지나가되

33, 어떤 사마리아 사람은 여행하는 중 거기 이르러 그를 보고 불쌍히 여겨

34, 가까이 가서 기름과 포도주를 그 상처에 붓고 싸매고 자기 짐승을 태워 주막으로 데리고 가서 돌보아 주니라

35, 그 이튿날 그가 주막 주인에게 데나리온 둘을 내어 주며 이르되 이 사람을 돌보아 주라

비용이 더 들면 내가 돌아올 때에 갚으리라 하였으니

36, 네 생각에는 이 세 사람 중에 누가 강도를 만난 자의 이웃이 되겠느냐

37, 이르되 자비를 베푼 자니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서 너도 이와 같이 하라 하시니라

 

제목 ; 선한 사마리아 사람(누가복음10장 30~37절)

어릴때부터 너무도 자주 들은 말씀이라 이 이야기가 나오면 누구나 또? 하고 말씀하실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너무나 잘 알고있고 이해를 잘 하고 있는 이 말씀을

아는대로 행하지 않고 있음이 문제인 것입니다

예수님이 살아 계시던 그 시대나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이 시대나

거의 2000 년의 세월동안 변한게 하나도 없는게 또한 문제인 것입니다

사마리아인 이라 하면 유대 시대엔 거의 사람 취급을 하지 않았고

유대인들은 그들과 함께 동행하는 것 조차도 싫어할 정도로

저주 받은 족속이라 생각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정작 문제의 핵심에서는 그가 선한 사마리아 인이 된 것입니다

선함은 지휘에 있는 것이 아니며 부나 권력에 있는 것이 아닌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이 시대에 살면서 다시금 한번 더 이 이야기로 우리 삶을 돌와 보아야 할것 같습니다

 

1) 선함은 어디서 오는가

선함이라고 하면 우리가 요즘 말로 착한 사람이란 뜻입니다

그런데 요즘은 농담반 진담 반 해서 좋게 말하면 착하고 선하며 나쁘게 말하면 멍청하게 자기 이익도 못 챙기는 사람을 뜻합니다

이렇듯 세상은 예전과 다르게 자기 중심적으로 변해 버린게 사실입니다

아마 요즘 길에 나가거나 아님 가까운 주변을 돌아보면 모두가 의심 스럽다고 볼 정도로 세상이 각박하고 살벌한 것 입니다

택시를 마음대로 타지 못하고 아이들이 학교에 안심하고 갈수 없는 세상이 우리의 현실 입니다

이 시대에 우리의 삶을 변화 시켜줄수 있는 삶을 산다는건 좋은 일입니다

자녀를 또 나 자신의 안전을 생각 할때에 언제까지 이 사회를 그냥 이대로 방치를 해야할까요

이제 모두 한 마음으로 시작 하십시요 선함을 찾아 가십시요 나와 자녀들의 미래를 설계 하십시요

선함은 우리의 양심에서 오며 그 양심을 지켜 주는 것은 살아계시고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인 것입니다

겉으로 보이는 선량함 보다는 가장 기본적인 양심과 대화를 하면서 선을 회복 하십시요

그 양심의 기본에는 하나님의 사랑이 함께 있음을 알수 있습니다

 

2) 양심의 소리를 들어라

우리가 나쁜 일을 그냥 하는건 아님니다

사람이 나쁜일을 처음 시작하려면 가슴이 두근 거리며 얼굴에 홍조를 띄우거나 손이 떨리며 나쁜일을 해야 할까 말아야 할까

망설이고 망설이다가 악을 행하게 됩니다 그런데 처음 악한 일을 할때에는 정말 많이 망설이다가

횟수가 늘어 한번 두번 나쁜일을 하다보면 망설임이 없어지고 대담함을 보이게 됩니다

처음에 그 두근거림은 양심의 소리 입니다 그 양심의 소리는 선을 찾길 바라는 성령의 역사인데

그것을 무시하고 악한 일을 하다보면 그 마음속에 악령이 점차 들어오게 되고 그 횟수가 늘어 갈수록

더 나쁜 악령이 우리를 지배 하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 속담에 바늘 도둑이 소 도둑된다라는 말이 있듯이 작은 것에서 시작하여 점차 큰 잘못을 저지르는 것입니다

모든 일의 시작은 아주 작은 것에서 부터 입니다 선도 악도 아주 죽은 일에서 시작하며

그 결과는 정말 너무 커다랗게 이 사회에 결과물로 나타납니다

연쇄 살인범들도 처음엔 아주 양심의 소리를 들는 사람이었지만 작은 악함이 점차 커져가다가 살인을 하게 되고

그것이 악한 일인것을 알면서도 양심의 소리를 무시하다가 결국은 법의 심판을 받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토록 어느 일을 하든 우리 마음이 처음 이야기 하는 소리를 들어야 합니다

그것이 악한 일인지 아님 선한 일인지 판단을 하고 생각을 하여 자신에게 이야기하는 그 소리를 들어야 합니다

작은 두려움과 가책을 느끼는 일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것이 양심의 소리를 듣는 마음입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먼저 기도하십시요

오늘 종일 하는 모든일에 내 양심의 소리가 나를 옳은 길로 인도하길  간절히 구하십시요

그럼 양심의 소리를 아주 잘 들을수 있으며 선한 길로 갈수 있는 것입니다

 

3) 사랑으로 실천하라

양심은 우리에게 사랑의 소리를 전합니다

내가 조금 손해를 보아도 상대방에게 선함을 나타내며 나의 모든 사랑을 그에게 줄수 있는 아름다움을 심어 줍니다

세상에는 너무 선함을 사랑으로 실천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 분들이 목회자도 아니고 스님도 아니지만 묵묵히

그늘진 삶을 살아가는 세상의 불우한 사람들에게 사랑을 실천하며 숨어 지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본문의 말씀 처럼  제사장도 아니며 레위인도 아닌 것입니다 그들이 진정한 선한 사마리아 인인 것입니다

요즘 우리 기독교나 각종 종교 단체를 보면 정말 한심스러울때가 많습니다

사랑을 실천 해야할 종교 단체들이 이기적인 집단이 되고 서로 싸우며 자기들만의 죄악의 바벨탑을 쌓아 가고 있습니다

왜 그렇습니까 그것은 종교가 가지고 있는 본래의 순수함을 떠나 재물과 권력의 노예가 되어 가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정작 자신들은 사랑을 실천하고 주어진 뜻에 산다고 생각하는 자기 합리화를 하기 때문입니다

양심의 소리를 저버리고 재물욕과 권력욕이 그들을 악으로 이끌어 가며 그들의 삶의 중심이 되기 때문입니다

이제 양심의 소리에 귀 기울이며 사랑하는 마음으로 사랑을 실천하십시요

한사람 한 사람이 사랑을 실천하면 한 집단이 변하게 되고 집단이 변하면서 사회가 변하고 사회가 변하면 세상이 변합니다

작은 사랑의 실천을 나누어 보십시요 하루 아니 일주일에 한끼 정도 건강을 생각해서 굶은후

그 작은 금액을 모아 일년에 한번이라도 좋은 곳에 써보십시요 그것이 실천의 미덕이며 이 세상을 아름답게 살리는 길인 것입니다

숨어서 묵묵히 사랑을 실천 하는 선한 사마리아 인에 되어 보시기 바랍니다

 

여러분들이 선을 찾고 양심의 소리를 귀담아 듣고 그 소리에 따라 랑을 실천한다면

지금 처럼 안심할수 없는 세상은 점점 사라질 것이며 가장 작은 자가 실천을 하면 윗 사람들

눈치 보여서 사랑을 실천하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작은 마음으로 이 세계를 변화시키는 선한 사마리아 인이 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